통계청, 소비 49개월만에 최대폭 상승…생산·투자도 늘어

이경 | 기사입력 2019/04/30 [09:14]

통계청, 소비 49개월만에 최대폭 상승…생산·투자도 늘어

이경 | 입력 : 2019/04/30 [09:14]
▲     © 뉴스포커스

 

3월 중 생산·소비·투자 등 산업활동의 주요 지표가 모두 전월보다 늘어났다.

 

통계청이 30일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지난달 전(全)산업생산지수(계절조정, 농림어업 제외)는 지난 2월보다 1.1% 증가했다.

 

전월 대비 전산업생산은 작년 11∼12월 -1.0%·-0.3%를 기록했다가 올해 1월 1.1 증가했고, 2월에는 -2.6%를 기록했다가 이달 다시 반등했다.

 

소비를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지수는 전월보다 3.3% 증가했다. 이는 2015년 2월 3.6% 이후 49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 폭이다.

 

소매판매는 작년 12월 -0.2%, 올해 1월 0.3%, 2월 -0.5%를 기록했다가 지난달 큰 폭으로 반등했다.

 

설비투자는 전월보다 10.0% 증가했다. 2017년 3월 10.9% 이후 24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 폭이다.

 

설비투자는 작년 12월 -2.8%를 기록했다가 1월 1.9%로 증가한 뒤, 2월 -10.2% 감소한 바 있다.

 

지난달은 생산·소비·설비투자가 모두 늘어나는 트리플 증가가 나타났다. 1월 이후 두 달 만이다. 2월에는 세 개 지표가 모두 줄어드는 트리플 감소가 나타난 바 있다.

 

건설업체가 실제로 시공한 실적을 금액으로 보여주는 건설기성은 전월보다 8.9% 증가했다. 2011년 12월 11.9% 이후 87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났다.

 

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인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달보다 0.1포인트 하락해 12개월째 내림세를 이어갔다.

 

앞으로의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0.1포인트 하락했다. 이 지수 역시 10개월 연속 내림세다. 두 지표가 10개월 연속 동반 하락한 것은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.
 


원본 기사 보기:뉴스포커스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  • byunghunch 2019/05/23 [15:02] 수정 | 삭제
  • [신인문학상 2] 박동희 시인(모과 외 4편),박승문 시인(연민 외 4편), 추원호 시인(경칩 외 4편),곽재훈 시인(삼 월의 비보라 외 4편), 예병훈 시인(비에 젖어보는 봄 외 4편), 이정재 시인(쿠바의 바다 외 4편), 신성자 시인(봄 노래 외 2편), 최창열 시인(전사, 삵 외 2편)
photo
1/102
광고